뉴스 >> 사회

인터넷 커뮤니티에 미리 확인하는 법 알려지며 논란
평가원 “혼란 야기 사과…성적은 4일 예정대로 발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수험생 300여명의 수능 성적 사전 유출 사건이 벌어졌지만 수능 성적은 예정대로 4일 공개된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일 “수험생과 학부모들께 혼란을 야기해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수능 성적은 당초 예정대로 4일 오전 9시에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성적 공개 예정일을 앞두고 사전 모의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와 올해 수능 성적 데이터가 연결돼 있자 일부 응시생이 이 사실을 발견해 올해 성적을 조회했다는 것이다.

평가원은 상황을 인지하고서 이날 새벽 1시33분 관련 서비스를 차단했다. 하지만 수능 응시생들 사이에서는 형평성 논란이 일며 조기에 성적표를 공개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기도 했다.

앞서 전날인 지난 1일 밤 9시56분부터 2일 새벽 1시32분까지 3시간36분 사이에 수능 응시생 총 312명이 수능 성적증명서 발급 서비스에 접속해 본인 성적을 사전 조회 및 출력했다.

이 사건은 전날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한 응시생이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면서 시작됐다.

다른 네티즌들이 성적표를 어떻게 확인했는지 묻자 원 게시글 작성자는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클릭 몇 번 만에 가능하다'며 설명하는 글을 올렸다. 이후 1∼2시간 만에 주요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는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고 인증하는 글이 잇따라 게재되며 수험생들이 서로 표준점수와 등급을 비교해 `공식 등급컷'을 유추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이 같은 논란 이후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수능성적표 부정확인한 인원 전원 0점 처리 바랍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장현정기자 hyun@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