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원주】원주시가 올 7월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원주시설관리공단 설립을 위해 출자금을 확보하고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꾸리는 등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

시는 지난 1일 자로 행정국 총무과에 7명으로 구성된 공단 TF를 구성했다. TF는 시설관리공단 사무실을 비롯해 조직체계 구성 및 운영에 필요한 예산 확보 등 설립에 필요한 행정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이에 앞서 지난 연말 시설관리공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당초예산에 출자금 3억원을 편성하는 등 관련 제도와 필수 예산도 마련했다.

공단 사무실로 명륜동에 위치한 옛 원주소방서 2, 3층을 활용하기로 하는 등 입주할 건물도 확보했다.

시설관리공단은 공영버스와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등 도시교통 관리사업을 비롯해 추모공원, 간현관광지, 근로자종합복지관, 농산물도매시장, 가로청소 및 종량제 봉투 판매 등 도시환경, 체육시설 관리 등 7개 사업을 위탁운영하게 된다. 규모는 상임 이사장을 비롯해 비상임 이사와 감사 등의 임원진과 3본부 6개팀 311명 안팎으로 구성된다.

김재수 시 총무과장은 “공단 운영에 필요한 추가 예산은 추경을 통해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이명우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