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진=연합뉴스

작년 말 예정됐던 용역결과 발표
별다른 이유 없이 차일피일 미뤄
도-횡성군 대안 제시…담판 계획


횡성주민들의 숙원사업이던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가 어려워졌다. 환경부가 강원도 규제를 계속 이어가면서 올해도 지역 발전의 발목을 잡히게 될 전망이다.

강원도에 따르면 횡성지역의 발전을 가로막고 있는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의 키가 될 환경부 용수 공급 재평가 용역 결과가 지난해 연말 발표될 예정이었으나 별다른 이유 없이 지연되면서 용역 결과를 통한 보호구역 해제가 사실상 무산됐다.

환경부는 당초 강원도와 횡성군이 전국의 댐 용수 공급량을 조절해 충주댐 또는 횡성댐의 물을 원주에 공급하자는 제안을 받아들여 전국 용수 공급 재평가 용역을 실시, 결과가 나오면 횡성지역에 설정된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를 검토해 보겠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전문가의 최종 의견 수렴 중이라며 발표를 차일피일 미루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도와 횡성군은 이번에도 환경부가 사실상 약속을 어기고 용역 결과를 이유로 오히려 해제를 막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공식 발표는 없었으나 2010년대 들어 전국의 강수량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횡성댐 역시 이수안전도(가뭄 시 상수원 음용수 공급의 안전성 지표)가 낮게 측정돼 원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는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에 도와 횡성군은 환경부에 최종 카드를 제시, 담판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1년을 기다리며 양보해 온 도와 횡성군은 횡성댐의 원주 공급 시 부족한 수량만큼 댐 인근에 비상취수원을 만들어 가뭄 시 사용하자는 새로운 안을 제시했다. 환경부가 이마저도 거부할 경우 더 이상의 대안은 내놓기 어려운 상황이다. 여기에 지난해 강원도를 발칵 뒤집어 놓았던 환경부의 오색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부동의에 대해서도 행정심판을 청구했으나 장기화가 불가피해 새해에도 실타래처럼 얽힌 환경 현안의 해답이 보이지 않고 있다.

강원도 관계자는 “환경부가 원주 상수원보호구역을 비롯한 환경 현안에 대해 지역 여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최기영·정윤호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