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선군상권활성화재단
지역 발전 중심축 거듭나
정부사업 선정 80억 지원
환경개선·소상공인 교육


【정선】도내 최초로 지자체가 예산을 투입해 설립한 정선군상권활성화재단이 지역경제 발전의 중심축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재)정선군상권활성화재단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2019년 하반기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정선 아리랑상권'이 최종 대상지로 선정되며 올해부터 향후 5년간 80억여원을 지원받아 다양한 사업을 전개한다.

우선 상권 환경 개선을 위해 거리 정비 및 기반공사, 테마별 거리 디자인, 상징 조형물 설치 등 하드웨어적 환경 개선사업과 테마존 운영, 홍보·마케팅, 역량 강화 교육 등 소프트웨어적 사업을 통해 전통시장 상인과 소상공인의 성장 동력을 창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재단 자체 사업으로 올해 18억원을 투자해 전통시장 상인과 소상공인 대상 교육·컨설팅 사업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홍보·마케팅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를 `정선5일장 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전통시장과 관광지를 연계한 상권 관광 프로그램을 개발해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또 전통시장을 거점으로 관광객과 지역 주민, 상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맛과 멋, 흥이 넘치는 찾아가는 문화공연'도 펼친다.

최승준 군수는 “정선군상권활성화재단이 문화와 관광이 접목된 상권 형성과 시장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영석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