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분위기로 인해 강원도 내 헌혈과 기부행렬이 큰 폭으로 줄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강원혈액원에 따르면 올 1월1일부터 지난 11일까지 도 전체 헌혈인원은 1만5,487명으로 지난해 1만6,832명에 비해 1,345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달 30일 이후 도내 군부대·회사·공공기관 중 5곳이 헌혈을 취소하고 10곳이 연기했다. 또 대한적십자사 헌혈의 집 강릉센터를 찾는 헌혈자는 지난달 중순 이후 하루 3~4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웃돕기 성금 모금에도 비상이 걸렸다. 강원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가 유행하기 시작한 지난달의 모금액은 19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45억원의 60%에 불과한 실정이다.

김희운·김인규기자



관련기사

“보도 가이드라인 필요 - 합리적 의심 가능해야” 격론
“신종 코로나 극복” 건강기능식품 불티
신종코로나 피해社 특례보증 강원신보 최대 7천만원 지원
12억 상당 농특산물 준비했는데 겨우 2억 팔려…화천산천어축제 악재로 시름
[횡성]신종 코로나로 위축 횡성 상반기 1,600억 집행
[4·15 총선 D-61]정치권도 민생 현장점검 행보
도의회, 산천어축제 흥행 저조 판로 막힌 화천 농·특산물 구매
“돼지열병 발생 당시부터 감염병 선제 대응…방역태세 믿고 경제활동 해 달라”
강원경찰청 “금요일 점심은 외부식당 이용하자”
속초시 “금요일 점심은 외부식당 이용하자”
“신종 코로나로 경기 침체…전통시장 · 관광 활성화 예산 조기투입”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