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사진=권태명기자

기상청은 30일 오전 9시를 기해 강릉·속초·동해 삼척·고성·양양에 폭풍해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폭풍해일은 밀물·썰물과 저기압, 폭풍 등 상황이 맞물려 육지가 바닷물에 잠기는 재해다.

현재 강릉, 동해, 삼척, 속초, 태백, 양양, 고성과 도내 산지에는 호우경보와 강풍주의보가 동시에 내려져 있다.

지난 29일 오후 6시부터 이날 오전 7시까지 내린 비로 피해가 속출했다.

강릉시 포남동 포남교 남단 구 동해상사 도로와 안목 노아 회식당 앞 도로, 청량동 농산물도매시장 방면 7번국도 등 저지대를 중심으로 도로 침수가 잇따랐다.

입암동 금호어울림 앞 제이엠유치원 앞 도로와 입암동 반석교회~이안아파트 뒷편 도로, 박씨공예 로타리~정동진방향 도로 등 일부 도로에서는 차량 운행을 통제하고 있다.

또 상습 침수 구역인 경포 진안상가에서는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양수기를 동원한 배수 작업을 진행 중이며, 초당동 유화아파트 2차 맞은편 편의점과 내곡동 관대길 상가 건물 지하가 침수돼 배수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 밖에 저지대 농경지 침수 피해 면적도 점점 늘어 수확을 앞둔 농작물 피해도 클 전망이다.

원주와 횡성에서는 나무가 쓰러져 도로를 가로막았다.

강원지방기상청은 1일 오전 9시까지 영서내륙에 20∼60㎜, 동해안에 50∼150㎜의 비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영동 중북부지역에는 시간당 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300㎜ 이상 많은 비가 쏟아지는 곳이 있겠다.

영동과 정선에는 1일 오후까지 바람이 초속 10∼16m, 순간 최대 초속 20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내륙 22∼25도, 산지 16∼19도, 동해안 20∼23도 분포를 보이겠다.

정선과 삼척에는 강풍특보가, 동해 중부 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

강원지방기상청 관계자는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에 대비하고, 특히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며 "강풍에 의한 시설물 사고와 농작물 피해에도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고달순ㆍ이태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