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2018평창동계패럴림픽 성화 합화식이 지난 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려 이희범 조직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8개의 불꽃을 하나로 모으고 있다(왼쪽 사진). 8개의 성화가 각 지역에서 채화돼 하나가 되기까지 달려온 성화봉송로.

2018평창동계패럴림픽은 유독 숫자 `8'과 깊은 연관을 갖고 있다.

그 인연은 성화봉송부터 시작됐다. 평창패럴림픽에서는 국내 5곳(제주·안양·논산·고창·청도)에서 채화된 성화, 동계패럴림픽 발상지 영국 스토크맨더빌 성화, 1988서울패럴림픽 성화,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디지털 성화 등 8곳의 성화가 합화(合火)됐다. 성화봉송은 8일 동안 800명의 주자에 의해 2,018㎞를 달려 평창에 도착했다. 개회식과 함께 성화봉에서 달항아리(성화대)로 자리를 옮긴 성화는 18일까지 진행되는 80개 세부종목 출전선수들의 열전을 지켜보며 평창의 밤과 낮을 환하게 밝히게 된다.

최초로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동반개최한 대회는 1988년에 열린 서울올림픽·패럴림픽이고, 2018평창동계올림픽·동계패럴림픽은 대한민국을 동·하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함께 개최한 역사상 최초의 나라로 만들었다. 이에 앞서 패럴림픽의 기원이라고 할 수 있는 스토크맨더빌 병원 `척수장애인 체육대회'는 70년 전인 1948년에 열렸다.

일부 의도한 부분도 있지만 우연치고는 심하다 싶을 만큼 숫자 `8'이 많이 등장한다. 8을 옆으로 눕히면 무한대(∞)가 되는데, 장애를 뛰어넘는 인간의 능력이 `무한대'라는 것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평창동계패럴림픽취재단=오석기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