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평창문화패럴림픽의 강릉 프로그램 `반다비 패럴림픽 급제'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오죽한옥마을에서 열린다. 한복 입고 반다비와 사진 찍기, 어사화 만들기, 한지등 만들기 등 문화체험 행사는 물론 강릉농악과 장애인봉사단 `오리코러스'의 오카리나 연주 등으로 꾸며지는 공연, 강릉음식체험 등으로 진행된다.

아홉 번 장원 급제해 `구도장원(九度壯元) 공(公)'이라 불리는 율곡 선생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구도장원 스탬프 랠리'에서 참가자들은 도장 3개 이상을 받으면 급제, 9개 모으면 장원 급제에 당선된다. 급제를 하면 `2018강릉문화올림픽 한정판 엽서세트', 장원 급제에 오르면 선착순 50명에 한해 수호랑·반다비 가방걸이를 증정한다.

행사 기간에는 전통놀이 공간이 마련돼 마님, 머슴, 선비, 아낙네, 율곡 이이 등으로 분장한 배우들이 놀이에 참여해 흥을 돋울 예정이다.

강릉시는 마을 입구에 보행약자를 위한 휠체어를 구비해 놓는다.

평창동계패럴림픽취재단=오석기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