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사활을 건 대결, 사활을 건 투쟁을 다룬 영화들이 개봉했다. 이번 주 극장가에는 긴장감 넘치는 범죄액션 영화 `신의 한 수:귀수편'과 사학비리에 맞선 학생들의 다큐멘터리 영화 졸업이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2014년 개봉작 스핀오프
권상우 주연 액션 기대감
조연들 연기 대결도 주목


■신의 한 수:귀수편=“세상은 둘 중 하나야. 놀이터가 되던가, 생지옥이 되던가.”

2014년 356만명의 관객을 불러모으며 흥행에 성공한 영화 `신의 한 수'의 스핀오프인 `신의 한 수:귀수편'이 스크린에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전편에서 주연을 맡았던 정우성에게 감옥에서 바둑을 가르쳤던 `귀수'가 이번 영화의 주인공이다.

바둑으로 모든 것을 잃은 귀수가 냉혹한 내기 바둑판의 세계에서 귀신 같이 바둑을 두는 사람들과 대결을 펼치는 것이 주 내용이다.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쌍절곤을 휘두르며 실감 나는 액션을 선보인 바 있는 권상우가 이번 영화에서 주연을 맡아 다시 한번 화려하면서도 정교한 액션연기를 선보인다.

귀수의 스승 역할을 맡은 김성균과 `부산잡초'로 불리는 허성태 등 조연들의 연기도 흠잡을 것이 없다. 특히 `외톨이' 역으로 존재감을 발산한 우도환은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으로 기대된다. 106분. 15세 이상 관람가.

상지대 사학비리 다큐영화
권력에 맞선 학생들 투쟁사
한국사회 여러문제 느껴져


■졸업=“학교를 장악하려는 비리재단과 싸움은 10년이나 이어졌다. 누군가 졸업해 떠나면 친구에게 그리고 후배에게 이어졌던 투쟁. 그것이 가능했던 이유를 보여주고 싶다.”

박주환 강원독립영화협회 원주대표의 영화 `졸업'이 스크린에 걸렸다.

상지대 졸업생인 박 감독이 학교를 장악하려는 재단과 그에 맞서는 청춘들의 10년의 시간을 카메라로 담았다. 지난 10년간 상지대 학생들은 거대한 비리 권력에 맞서 투쟁하고, 좌절하고 또다시 일어선다. 실제 일어난 일들인 만큼 영화는 매 순간 울컥거린다. 사학비리 종합세트로 불리는 학교를 다녔던 학생들의 투쟁과 감정, 그 속에 반영된 수많은 한국사회의 문제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서울독립영화제 최우수 장편상을 받았다. 도내에서는 강릉독립예술극장 신영, 춘천CGV 아트하우스, 원주영상미디어센터, 원주CGV, 아리아리정선시네마 등에서 상영된다. 114분. 12세 이상 관람가.

김대호·이현정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