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와 함께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메달순위

경기일정 및 결과

올림픽 TV

 뉴스 >> 스포츠

계속되는 강풍 속에서 여자 스노보드 슬로프스타일 경기가 진행된 데 대해 국제스키연맹(FIS)는 “경기에 앞선 훈련에서 선수들이 날씨를 잘 감당했기 때문에 경기를 진행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13일 평창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공식 브리핑에서 제니 위데케 FIS 대변인은 `여자 스노보드 슬로프스타일 경기가 무리하게 강행된 것이 아니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이 쏟아지자 이처럼 대답했다. 위데케 대변인은 “경기 전 FIS에 직접 날씨에 대한 우려를 전해 온 팀은 한 팀밖에 없었다”며 “훈련 때 선수들이 날씨를 잘 감당했기 때문에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평창동계올림픽취재단=김영석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