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예선 첫 경기 2홀 뒤지다
후반에 3홀 승리하며 뒤집기
춘천 연고 장하나는 무승부


`골프여제' 박인비(30)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첫날 어렵게 승리를 챙겼다.

박인비는 16일 춘천 라데나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예선 1라운드에서 2009년 이 대회 준우승자인 최혜용(28)을 1홀 차로 간신히 꺾었다. 이날 박인비는 최혜용에게 2번 홀(파5)과 5번 홀(파4)을 내주고 2홀 차로 끌려갔다. 8번 홀(파4) 경기 도중 낙뢰 예보로 경기가 2시간여가량 중단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12번 홀(파4)에서 1홀을 만회한 박인비는 13번 홀(파3)에서 `칩인 버디'를 잡아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리고 17번 홀(파4)을 따내며 기어코 역전에 성공했다. 박인비의 2라운드 상대는 정연주(27)를 2홀 차로 따돌린 최유림(28)이다. 이번 대회는 64명의 선수가 4명씩 16개 조로 나눠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16강에 진출해 우승자를 가린다.

디펜딩 챔피언 김자영2(27)도 홍진주(35)를 2홀 차로 꺾고 타이틀 방어를 위한 상큼한 출발을 했다. 김해림(29)도 백규정(23)을 6홀 차로 꺾고 1승을 챙겼다.

지난해 KLPGA 투어 6관왕 이정은6(22) 역시 윤슬아(32)를 3홀 차로 눌렀고, `슈퍼루키' 최혜진(19)과 인주연(21) 등도 무난히 1승을 따냈다. 올 시즌 KLPGA 투어에서 2승을 수확한 장하나(26·춘천 연고)는 마지막 18번 홀에서 보기를 범해 이선화(32)와 무승부를 기록했다.

강경모기자 kmriver@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