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쇼트트랙 월드컵서 동반 금메달
남녀 1,500m 홍경환·김지유 銀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6차 대회에서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폭발적인 스피드로 금빛 승전보를 전했다.

황대헌(한국체대)은 10일(한국시간) 이번 대회 남자부 500m 1차 레이스 결승에서 41초128로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다.

앞서 월드컵 5차 대회 500m에서 은메달을 따낸 황대헌은 일주일 만에 나선 6차 대회 500m 1차 레이스에서 `금빛 질주'를 펼치며 상승세를 과시했다. 황대헌이 월드컵 시리즈 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자부 1,500m 결승에서는 우리나라의 김건우와 홍경환(이상 한국체대)이 나란히 금·은메달을 휩쓸었다. 김건우는 남자부 1,500m 결승에서 2분12초823의 기록으로 1위를 기록했다. 지난 주말 월드컵 5차 대회 1,500m에서도 `금빛 질주'를 펼쳤던 김건우는 두 대회 연속 금메달의 대업을 완수했다. 더불어 3차 대회 1,500m 은메달까지 합치면 대회 자체가 취소된 4차 대회를 제외하고 3개 대회 연속 메달의 상승세다. 함께 결승에 나선 홍경환은 2분13초227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여자부 1,500m 결승에 나선 김지유는 네덜란드의 강호 수잔 슐팅(2분24초991)에게 1위 자리를 내주며 아쉽게 0.071초 뒤진 2분25초062를 기록, 2위로 결승선을 지났다.

아픔을 딛고 일어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한국체대·강릉 출신)는 여자 1,500m 결승 진출에 아쉽게 실패했다. 심석희는 지난 9일(한국시간) 여자 1,500m 준결승 1조에서 2분26초62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5위에 그쳤다. 이에 따라 심석희는 1~3조 1, 2위 등에게 주어지는 결승행 티켓을 따내지 못했다.

김지원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