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사진=연합뉴스

상습 성추행 의혹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다가 숨진 채 발견된 배우 조민기(53)씨가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유서에는 '그동안 같이 공부했던 학생들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9일 오후 4시 5분께 서울 광진구 구의동의 한 대형 주상복합 건물 지하 1층 주차장 내 창고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씨는 심정지 및 호흡정지 상태로 발견됐으며,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에 옮겨졌다. 하지만 병원에 도착할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사고 당일 오전 외출 중이던 아내에게 '바람 좀 쐬고 오겠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이후 연락이 끊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아내는 집에서 지하창고 열쇠가 없어진 것을 보고 창고에 내려갔다가 조씨가 숨진 것을 발견했다. 이어 보안팀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혐의점이 확인되지 않아 부검하지 않는 것으로 검찰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조씨는 청주대 연극학과 교수로 재직하던 중 학생들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피해자의 폭로가 나오면서 경찰 수사를 받아왔고 오는 12일 경찰에 소환될 예정이었다.

조씨는 2004년 이 대학 겸임교수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학생을 가르쳤다.

강원일보 미디어국 media@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