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캡처

효린 꽃게 사진이 화제다.

지난달 30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효린은 무언가를 열심히 할 때 자꾸 흑역사 사진이 찍힌다. 그래서 열심히 하지 말고 예쁘게 하자고 마음을 먹어보기도 했지만 잘 안되더라"라고 밝혔다.

이에 차태현이 준비했던 '효린 꽃게' 사진을 공개하려 했으나 먼저 사진을 본 MC들은 효린을 위해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효린은 "인터넷에 치면 다 나온다"라며 "제가 쓸데없이 유연해서 인지를 못하는 정도로 몸이 꺾인다. 저 사진이 바로 그때 찍힌 사진"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효린은 "솔로 활동할 때 췄던 춤이다. 춤을 출 때 다리 모양이 꽃게가 된다”며 “어차피 인터넷에 떠도니까 상관없다"고 밝혔다.

강원일보 디지털미디어국 media@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