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속보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11일 5·18 정신에 대한 폄훼 논란과 관련, "작년에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 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 여부'의 진상을 규명하게 돼 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다. '진짜 유공자' 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이번에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면서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과 이종명 의원 등은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지만원 씨를 발표자로 세우는 공청회를 주최하고 5·18을 모독하고 폄훼하는 발언을 해 큰 논란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