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속보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2·27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이 12일 오후 5시 마감됐다.

한국당에 따르면 당 대표 선거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황교안 전 국무총리, 재선의 김진태 의원 등 3명이 등록했다.

이에 따라 이들 3명의 후보는 후보자예비심사(컷오프) 없이 곧바로 본선 무대에 올랐다.

대의원과 책임당원, 일반당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의 모바일 투표 및 현장 투표(70%)와 일반 국민 대상 여론조사(30%) 결과에 따라 오는 27일 한국당 당권이 누구에게 갈지 가려진다.

총 4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경선에는 원내에서 조경태(4선)·김광림(3선)·윤영석·윤재옥(이상 재선) 의원과 함께 최근 '5·18 망언'으로 당 윤리위원회에 징계 회부된 김순례(초선) 의원이 등록했다.

원외에선 김정희 한국무궁화회총재, 정미경 전 의원, 조대원 경기 고양시정 당협위원장이 최고위원에 출사표를 던졌다.

청년최고위원에는 신보라(초선) 의원과 함께 김준교·박진호·이근열씨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연합뉴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