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속보

네팔 에베레스트산 인근 공항에서 소형비행기가 이륙하던 도중 헬리콥터와 충돌, 3명이 사망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14일(현지시간) 오전 에베레스트산 인근 루클라의 텐징 힐러리 공항에서 서밋 항공 소속 소형비행기가 이륙하려다 활주로에서 미끄러졌다.

이로 인해 비행기는 활주로 근처 착륙장에 서 있던 마낭 항공 소속 헬리콥터에 충돌, 비행기에 탑승한 부조종사와 경찰관 1명이 현장에서 목숨을 잃었다.

현지 경찰 우탐 라지 수베디는 "현장에서 사망한 경찰관은 이 지역에 파견된 관광 경찰"이라며 "사상자는 모두 네팔인"이라고 말했다.

다른 경찰관 1명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도중 숨졌다.

신화통신은 다른 부상자 2명이 입원 치료 중이며,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위험한 상태는 아니라고 전했다.

구조작업에 참여한 정부 관계자는 "승객 4명과 승무원 1명은 무사하다"고 말했다.

해발 2천843m 지점에 자리 잡은 텐징 힐러리 공항은 짧은 활주로와 주변 산악 지형 때문에 이착륙이 쉽지 않아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공항으로 꼽힌다.

연합뉴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