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속보

강원도 내 학교에서 근무하는 원어민 교사 2명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장소로 알려진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원도교육청은 12일 오전까지 원어민 교사 274명과 보조 교사 55명 등 총 329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4월 24일부터 5월 6일까지 총 61명이 이태원을 다녀온 것으로 집계했다.

이들 대부분은 식사 등을 하고자 이태원을 단순 방문했으나, 6명은 클럽과 주점 등을 이용했으며 이들 중 2명은 문제가 된 클럽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클럽과 주점 이용 교사 6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도 보건당국은 이태원 방문 교사 61명을 전원 검사하고 있다. 이날 오전까지 30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도교육청은 이들이 음성 판정을 받은 뒤에도 14일간 학교에서 격리해 재택 근무할 것을 지시했다.

이와 함께 해당 원어민 교사가 음성 판정을 받을 때까지 해당 학교 내 직원이 재택 근무하도록 했다.

긴급 돌봄교실 역시 이태원 방문 교사가 음성 판정을 받을 때까지 운영하지 않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태원 방문 원어민 교사가 근무하는 도내 학교는 총 60개교다.

연합뉴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