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속보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리는 축구 선수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2020년 전 세계 축구선수 수입 순위에서 1억2천600만달러(약 1천490억원)를 번 메시가 1위를 차지했다고 14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메시는 연봉 9천200만달러(약 1천88억원)를 받았고, 후원 계약을 통해 3천400만달러(약 402억원)의 수입을 올렸다.

2018년 같은 조사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제치고 축구 선수 연간 수입 1위에 오른 메시는 3년 연속 1위를 지켰다.

2위와 3위도 3년 연속 변함이 없었다.

올해 1억1천700만달러(약 1천384억원)를 번 호날두가 2위에, 9천600만달러(약 1천135억원)를 번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3위에 올랐다.

4위는 네이마르와 같은 팀에서 뛰는 킬리안 음바페가 차지했다.

지난해 축구선수 수입 7위(약 3천만달러)였던 음바페는 수입이 4천200만달러(약 497억원)로 증가했는데, 특히 후원 계약을 통한 수입이 1천만달러(118억원) 가까이 늘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선수 중에는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가 3천700만달러(약 438억원)로 가장 많은 수입을 기록해 5위에 자리했다.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6위(3천400만달러), 앙투안 그리즈만(바르셀로나)이 7위(3천300만달러)에 이름을 올렸다.

2013년 최고 이적료 기록을 경신하며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으나 지난 시즌 16경기 출전에 그친 개러스 베일이 8위(2천900만달러)를 차지했다.

2019-2020시즌 '득점왕 트레블(분데스리가·포칼·UCL)'을 달성한 바이에른 뮌헨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는 총수입 2천800만달러(약 331억원)로 9위, 맨유의 골키퍼 다비드 데헤아가 2천700만달러(약 319억원)로 10위에 각각 랭크됐다.

연합뉴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