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속보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운동선수의 학교폭력 이력을 대표선수 선발 및 대회 출전 자격 기준에 반영하는 등 근본적 변화를 유도할 특단의 대책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최근 유명 운동선수들의 학교폭력 전력이 잇달아 알려져 국민들께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성적 지상주의와 경직된 위계 질서, 폐쇄적인 훈련 환경 등 폭력이 조장되거나 감춰지기 쉬운 구조적 문제점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성적 향상을 위해 때로는 폭력이 필요하다는 잘못된 믿음도 이젠 사라져야 한다"며 "폭력은 어떤 이유로도 용인되지 않는다는 통념이 체육계에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경을 통한 4차 재난지원금 및 긴급 고용대책과 관련해선 "지원 대상과 관련한 논란과 갈등이 없도록 국회, 국민과의 소통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올해는 학사일정을 정상 운영하고 철저한 방역 하에 등교 수업일을 최대한 확보하고자 한다"며 교육당국에 새학기 방역을 꼼꼼히 준비하라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