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회 대정부 질문 답변… 홍 “경제 살리기 절박”·최 “생각 없다”
정권 고위 관료 거취 중요 변수 꼽혀… 여당 인재 영입작업 촉각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내년 4·15 총선 출마 의지가 없음을 직접 밝혔다. 문재인 정부 고위 관료들의출마설이 진화될지 관심이 쏠린다.

홍 부총리는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으로부터 `21대 총선 출마설이 나도는데 맞느냐'는 질문을 받고 “저는 전혀 관심 없다. 경제 살리기가 절박하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고향인 춘천 출마자로 거론돼 왔다. 역시 강릉 출마설이 돌고 있는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같은 질문에 “그런 생각을 갖고 있지 않다”고 했다. 여권의 잠재적 출마자로 꼽혀 온 두 인사 모두 출마설을 공식 부정한 것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에서 경제 전문가 영입에 적극 나선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투 톱인 홍 부총리와 최 위원장의 출마설이 힘을 얻었었다. 그러나 당사자들이 직접 이를 부정, 당장은 출마설이 `설'에 그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러나 여전히 불씨는 살아있다고 보는 이도 적지 않다. 현직 고위 공직자가 국회 대정부 질문에 나와 출마 의사를 밝히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한 데다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정권 차원의 `차출'이 이뤄질 경우 무조건 거부하기도 여의치 않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도 “일단은 주어진 책무에 충실하겠다는 뜻 아니겠느냐”는 반응이 많다.

도내 정가 관계자는 “현 정권의 고위 관료들의 거취는 여전히 내년 총선의 중요한 변수”라며 “여당의 인재 영입작업을 유심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서울=원선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