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지역구 28석 축소 비례 의석 75석 증대 골자
이르면 연말 윤곽…늦어도 내년 1월말 완료
주민 인내심 한계 `의석 지키기 운동' 전망


내년 4·15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는 이르면 올 연말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도 도 의석수 감소 시나리오가 거론되자 지역 주민들이 직접 `국회의원 의석 사수'에 나설 전망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올라가 있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발의한 안이다. 지역구 의석을 현 253석에서 28석 줄여 225석으로 만들고 권역별 연동형 방식으로 비례대표를 75석을 채우는 것이 골자다. 법제사법위에서 90일 동안 논의를 거친 후 11월27일께부터 국회 본회의 상정이 가능해진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는 국회가 매듭지은 공직선거법을 토대로 선거구 획정에 들어간다. 이르면 올 연말, 늦어도 내년 1월 말에는 획정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의 가장 큰 우려는 의석수 감소다. 현재 논의중인 개정안이 그대로 통과되면 강원도는 또 1석을 잃는다. 2016년 총선을 앞두고 9석에서 8석으로 줄어든 데 이어 이번에도 희생양이 될 여지가 크다.

주민들의 인내심도 한계에 달했다. 속초·고성·인제·양양 등 설악권 4개 시·군번영회로 구성된 설악권번영회 상생발전협의회는 추석 연휴가 끝나는 대로 정치권에 지역구 통폐합과 인위적인 선거구 획정에 반대하는 내용의 성명을 보낼 예정이다. 정준화 상생발전협의회장은 “`공룡 선거구'와 같은 선거구는 정치권이 강원도를 무시했기 때문에 탄생한 것”이라며 “이번에도 정치권 입맛에 따라 선거구를 획정한다면 강력 투쟁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에 반발해 지역 주민들이 공식적인 목소리를 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치권이 아닌 지역사회로 파장이 확대되면 `도 국회 의석 지키기 운동'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서울=원선영기자



관련기사

[내년 4·15 총선-쟁점과 전망]⑴ 성난 접경지 민심 ⑵ 불리한 선거구 획정 ⑶ 文정부 지지율
[내년 4·15 총선-쟁점과 전망]연동형 비례대표제 통과 땐 1석 이상 줄어들 가능성
무주공산 `홍-철-화-양-인' 11명 불꽃접전 예고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