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추진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핵심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다. 전국 광역시·도를 6개 권역으로 나눠 지역구 당선자 배출 수 및 정당 득표율을 따져 비례대표 의석을 배분하는 방식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016년 4·13 총선 결과를 토대로 시뮬레이션 한 결과 6권역으로 묶인 도와 세종, 대전, 충북, 충남에는 비례대표 9석이 배정된다. 당시 새누리당과 통합민주당이 각각 1석씩 가져가고 국민의당이 5석, 정의당이 1석을 차지한다. 새누리당은 강원도(43%)에서 가장 많이 득표했고, 민주당은 대전(28.59%)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국민의당은 대전(27.14)에서, 정의당은 세종(8.8%)에서 최고 득표율을 기록했다. 단순히 정당 지지율 기여도만을 놓고 배정한다고 가정했을 때 5석을 가진 국민의당은 각 시·도별로 1명씩 비례대표를 줄 수 있는 여지가 있지만 비례 의석이 1석밖에 없는 나머지 정당은 가장 지지율이 높은 지역을 택할 수밖에 없다.

비례대표와 별개로 6권역에서 감소하는 지역구 의석은 4석이다. 도 역시 1석 이상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도 정치력 약화를 막기 위해 비례대표 의석으로 지역구 의석의 빈자리를 채워야 하는 상황이다.

함께 묶여 있는 4개 충청권 시·도와의 경쟁에서 강원도가 얼마나 전략적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비례의석 수가 달라질 수 있다. 다만 함께 묶여 있는 권역이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는 충청권과 묶여 있지만 차후 논의에 따라 다른 시·도와 `한 배'를 탈 수도 있다.

서울=원선영기자



관련기사

[내년 4·15 총선-쟁점과 전망]⑴ 성난 접경지 민심 ⑵ 불리한 선거구 획정 ⑶ 文정부 지지율
[내년 4·15 총선-쟁점과 전망]“정치권 입맛 따라 선거구 획정땐 강력 투쟁”
무주공산 `홍-철-화-양-인' 11명 불꽃접전 예고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