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아산공장서 이재용 부회장 만나
기업 투자 통한 경제 회복 의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지난 7월 LG디스플레이의 대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3조원 투자 발표에 이어 오늘 삼성디스플레이의 신규투자 발표로 그 전망이 매우 밝아졌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올 들어서만도 7번째 만난 것으로 `대기업의 투자를 통한 경제 부흥 의지'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삼성디스플레이 아산공장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곳에서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 2025년까지 13조1,000억원의 투자계획을 밝혔고, 이를 통해 핵심 소재·부품·장비 국산화·공급 안정성을 강화한다는 협약도 했다. 이 자리에는 `국정농단 사건' 상고심에서 뇌물공여 혐의를 추가로 인정받고 파기환송심을 앞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자리했다.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을 공개 석상에서 만난 것은 신년하례회를 시작으로 올해에만 7차례다.

문 대통령은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산업을 OLED 중심으로 재편해 세계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며 “국민께 좋은 소식을 전해준 이재용 삼성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지사 등 함께 해주신 기업인·대학·연구기관·관계자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서울=이규호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