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3주 연속 상승, 40% 중반대에 안착했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40%대로 올라섰다.

여론조사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5~7일까지 3일간 전국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 및 정당지지도 여론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를 실시한 결과,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45%였다. 이는 지난 10월 셋째 주 39%로 최저치를 기록한 뒤 3주 연속 오른 수치이다.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47%였고,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세부적으로보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의 다수가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해 긍정적 평가한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의 다수가 부정적이었다. 특히 중도층에서는 ‘잘못하고 있다’(47%)는 답변이 ‘잘하고 있다’(45%)는 응답보다 오차 범위 내에서 많았다.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유에 대해서는 ‘외교 잘함’(18%), ‘최선을 다함’(11%) 등이 주로 거론됐고, 부정 평가로는 ‘경제 문제 해결 부족’(34%), ‘인사 문제’(13%) 등이 원인으로 꼽혔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이 41%로, 23%의 한국당을 18%포인트 앞섰다. 이어 정의당 7%, 바른미래당 5% 등의 순이었다.

내년 총선 비례대표 정당 투표에서 어느 정당을 선택할지에 대한 질문에도 민주당은 정당지지도와 같은 41%가 나왔고 한국당은 정당지지도에 비해 3% 낮은 25%로 조사됐다. 이어 정의당 9%, 바른미래당 7%, 우리공화당 1%, 민주평화당 0.4% 등이었다.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29%를 기록, 한국당 황교안 대표(12%)를 크게 따돌리며 선두자리를 지켰다. 한국갤럽의 한 달 전 조사와 비교하면 이 총리에 대한 선호도는 7%포인트 상승한 반면 황 대표는 5%포인트 하락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각각 6%,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각 5%, 박원순 서울시장·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정의당 심상정 대표·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각 4% 순이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낙연(50%), 조국(10%), 이재명(9%), 박원순(8%)으로 조사됐고, 한국당 지지층에선 황교안(43%), 오세훈(10%), 안철수·홍준표(8%) 등이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유병욱기자 newybu@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