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민주당 횡포 바로잡겠다”


속보=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영월군의회의 윤길로 전 군의장 불신임 결의안 가결(본보 8일자 3면보도)에 대해 “집권당이 주도한 부당한 불신임”이라며 “당 차원에서 이 사태를 바로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집권당으로서 제3당, 유일한 바른미래당 소속 군의장을 이런 식으로 부당히 불신임하는 것은 집권당의 위상이나 체신에도 커다란 악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에는 지난 7일 해임된 윤 전 의장도 참석, 그동안의 경위와 불신임안 의결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서울=원선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