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사진=연합뉴스

北 금강산시설 전통문 관련
남북관계 개선 돌파구 찾기
“금강산관광 안되면 원산부터”
최지사 대안 추진 관심집중


정부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문제와 원산·갈마 관광지구 개발 참여 방안 등을 북측에 제의한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정부는 지난주 초, 북측에서 시한을 정한 전통문을 보내와 “금강산 남측 시설을 철거할 인력을 보내지 않으면 우리가 직접 철거하겠다”고 통보하자 “우리가 철거하겠다”고 답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정부는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 문제와 남측이 원산·갈마 관광지구 개발에 참여하는 방안을 함께 논의하자”고 역제안했다.

정부의 역제안에 대해 북측은 아직까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11일 “금강산 개발 문제는 남측 당국이 전혀 상관할 바가 아니다”라며 “시설의 일방 철거 조치를 최후 통첩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가 일단 “철거하겠다”고 북측에 밝힌 것은 이 사안을 남북관계 개선의 돌파구로 삼으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전면 개·보수가 필요한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와 북측이 추진중인 원산·갈말 지구 개발건을 묶어 논의, 현 남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해법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북미 비핵화 협상이 순탄치 않고 남북관계도 경색된 상황이어서 전망이 밝지는 않다.

한편 최문순 지사는 지난달 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금강산 관광의 조속한 재개 촉구' 기자회견에서 북한 원산 관광을 꽉 막혀 있는 남북관계를 풀 수 있는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최 지사는 “대북제재 문제로 지금 당장 금강산 관광 재개가 어렵다면 내년 4월15일 개장하는 원산지역 관광이라도 허용할 것을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에게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이규호기자 hokuy1@kwnews.co.kr



관련기사

김연철 “금강산 관광 우선 정상화 합의 여전히 유효”
“금강산 관광 중단 이후 고성군 월 32억 피해”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