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선거구 바뀌면 도전체 흔들려
노력 헛수고·경제적손실 우려
선거구 지각 획정에 입지 발목


4·15 총선이 92일 남은 가운데 강원도 내 정치 신인들이 좀처럼 적극적인 활동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선거구가 최종적으로 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예비후보 등록 등의 활동에 나섰다가 선거구가 변경될 경우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출마를 준비해 온 자유한국당 정병철 전 국회의원 보좌관은 선거구가 획정된 이후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뛰어들 예정이다. 속초-고성-양양의 해체설에 춘천 분구설까지 나오면서 인접 지역까지 포함해 함께 쪼개질 가능성도 제기되기 때문에 일단 예비후보 등록을 보류한 채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지역을 다니고 있다.

`속초-고성-양양' 선거구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후 선거전에 뛰어든 더불어민주당 이동기 전 지역위원장도 선거구 획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는 최근 당 지도부를 만나 선거때 마다 선거구 획정에 대한 불안감이 큰 지역 분위기를 전달하면서 조속하게 결정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인구 하한선에 걸려 있는 해당 선거구는 지난 1년 동안 통폐합 대상 지역으로 거론되면서 계속해서 혼란을 겪어 왔다. 최근에는 속초-고성-양양이 쪼개져 인접지역인 홍천과 묶일 가능성도 제기되자 당내 경선구도 등 변화를 대비하기 위해 분위기를 살피고 있다.

정의당 출마 예정자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당초 전 지역구에 출마자를 낼 예정이었지만 춘천에 등록한 엄재철 예비후보를 제외하고 잠잠하다. 도 전체 지역구가 흔들려 선거사무소를 재차 개소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지면 경제적 손실 등도 감수해야 하는 위험 부담도 크다.

실제 복합선거구의 경우 사전에 한 지자체에 선거사무소를 개소했더라도 재획정으로 선거구가 변경되면 다시 사무실을 옮겨야 하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와 같이 선거구 지각 획정 등 현재의 정치 구조는 정치 신인들의 입지를 좁히는 주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현행 공직선거법상 선거구 획정은 선거일 1년 전(지난해 4월15일)까지 해야 하지만, 지각 획정은 매번 되풀이되고 있다.

이하늘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