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문순 도정에서 일했던 인사들이 4·15 총선에 대거 뛰어들었다. 이른바 `최문순의 남자들'이 얼마나 생환해 국회에 입성할지 관심이 쏠린다.

최대 격전지는 춘천이다. 최 지사의 비서실장을 지낸 허영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과 도 정무특보를 지낸 조성모 바른미래당 도당위원장, 도 복지특보로 활동한 정의당 엄재철 춘천시지역위원장이 한 선거구에서 경쟁한다. 여기에 최근 사의를 표명한 육동한 강원연구원장도 16일 사퇴 후 출마를 예고한 상태다. 육 원장은 정무직으로 일하지는 않았지만 2014년 최 지사의 요청으로 강원도의 싱크탱크인 강원연구원을 맡아 이끌어 왔다.

13일 퇴임한 정만호 전 경제부지사는 고향이 있는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에 출마할 예정이다. 양구 출신인 그는 2017년 취임해 2년6개월간 최 지사의 곁에 있었다.

타 지역구 출마도 활발하다. 최문순 도정의 첫 정무특보인 조한기 전 대통령비서실 제1부속비서관은 충남 서산시 태안구에 출마한다. 현재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최측근으로 더 잘 알려져 있지만 2008년 최 지사가 민주당 비례대표로 정계에 입문할 당시 보좌관으로 호흡을 맞췄다.

서울 양천구갑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민주당 황희 의원 역시 최 지사의 정무특보 출신이다. 태백에 연고가 있고,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에서 조직과 정책을 담당했었다.

인천 남동구갑의 맹성규 의원은 최 지사가 경제부지사로 영입한 인사다. 강원도와 인연은 없지만 건설교통부에서 항공, 고속철도 분야 등을 두루 거친 SOC전문가로 2년여간 강원도에서 일했다. 이번 총선에서 재선 성공을 노린다.

서울=원선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