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은 14일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내 망상 제2ㆍ3지구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을 위한 기본협약을 14일 체결했다.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내 망상지구 개발사업에 시동이 걸렸다.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신동학)은 지난해 11월 '망상 제2지구 및 제3지구 개발사업시행자 공모' 결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동부건설과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을 위한 기본협약을 14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경제자유구역법 상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에 따른 상호간 기본적 권리와 의무를 규정하여 향후 효과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합의사항을 담은 것으로, 개발사업시행자 지정권자인 최문순지사와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장, 동부건설 허상희 대표이사가 참석해 기본협약서에 서명했다.

최문순 도지사는 "동부건설의 개발사업시행자 지정을 통해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내 망상지구 개발이 탄력을 받게 됐다"며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동학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장은 "동부건설이 개발사업시행자로 지정되어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 망상 제1지구를 포함한 전체 망상지구의 사계절 국제복합관광도시 조성이 더욱 구체화되어 조속한 사업완료에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동부건설 허상희 대표이사는 "망상지구의 개발사업의 성공적 완수를 위한 사업동반자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은 지정절차를 마무리하여 1월 중 ㈜동부건설을 망상 제2지구 및 제3지구의 개발사업시행자로 지정고시할 예정이다.

이태영 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