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강원도의회가 14일 제2경춘국도 건설에 춘천시가 제시한 노선안 선정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는 건의안에서 "최근 경기지역에서는 도로 정체를 심화시킬 수밖에 없는 가평 도심 통과와 나들목(IC) 확대를 요구하면서 제2경춘국도의 건설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노선의 80% 이상이 경기도를 통과한다는 이유로 경기도 여러 지역을 거치는 노선을 주장하는 것은 애초 국가 균형 발전 사업 취지와 목적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도의회는 "경기지역에서 요구한 노선안은 극심한 교통체증을 유발할 수 있고, 기존 경춘국도와 인접해 교통량 분산은 물론 이동 시간 단축 효과도 기대할 수 없다"며 "교통량 분산을 통한 강원권 지역발전 효과를 달성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춘천시가 제안한 노선안은 이동 편의성 확대와 간선기능 확보, 교통량 분산 등을 위에 가장 부합하는 노선"이라며 "춘천시 노선안으로 조기에 선정해 더는 지역 간 갈등이 커지지 않도록 해달라"고 했다.

도의회는 20일 본회의에서 이 건의안을 최종 의결 후 청와대와 국회,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에 보낸다.

이태영 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