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사진=강원일보DB

순차 복당땐 권 의원 1순위 복귀
당 혁신방안·비대위체제도 결론


미래통합당이 21일 21대 국회의원 당선자를 대상으로 당의 미래를 둘러싼 '끝장 토론'에 들어갔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는 물론 권성동(강릉) 의원 등 무소속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첫날인 21일에는 당 혁신방안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토론 주제는 당 전략 컨트롤타워 수립, 중도층 공략, 청년 세대와의 동행 등 3가지였다. 다선 의원들은 물론 초선 의원들도 적극적인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에는 논란의 중심에 있는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대한 결론을 낼 예정이다. 앞서 통합당은 김종인 전 4·15 총선 상임선대위원장을 비대위원장으로 의결했지만 임기를 놓고 이견을 거듭한 끝에 김 전 위원장이 이를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권성동·김태호·홍준표·윤상현 등 4명의 탈당파 무소속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도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공식 의제는 아니지만 김종인 비대위 출범 여부에 따라 이들에 대한 복당 시기나 방식이 달라질 수 있어서다.

주호영 원내대표 등 당내에서는 권성동 당선자 등에 대한 복당이 빨리 이뤄져야 한다는 데 공감대가 있다. 다만 김종인 전 위원장과 각을 세우고 있는 홍준표 당선자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김종인 비대위가 출범할 경우 홍 당선자의 복당은 또다시 당내 갈등의 불씨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순차 복당'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다. 총선이 끝난 직후 가장 먼저 복당을 신청한 권 당선자부터 복당시키고, 나머지는 순차적으로 처리하자는 얘기다.

서울=원선영기자 haru@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