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국제기구와 해외기업과의 협상을 통해 우리나라 인구의 60% 수준인 3,000만명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상황이 장기화하고 있어 결국 궁극적 문제 해결을 위해선 백신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국민 모두에게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싶지만, 아직은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물론 개발 성공 여부도 불확실해 무작정 투자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선제적이면서도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백신의 개발 추이에 따라 추가 도입도 계속 강구할 것”이라며 “국내 백신 개발을 위한 과감한 지원도 병행하겠다”고 했다. 4차 추경과 관련해선 “지원 기준과 전달 체계를 미리 점검하고 국회 통과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며 “세 차례의 추경 집행경험을 토대로 추석 전 최대한 많은 분이 지원받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당부했다.

서울=이규호기자



관련기사

[태백]태백 자원봉사자들 방역 봉사활동 앞장
[포토뉴스]천곡동 행정복지센터에 마스크 기탁
[원주]원주 선별진료소 3곳 야간·주말엔 문닫아
[원주]원주 걷기행사 줄줄이 취소
[횡성]횡성군 추석연휴 비대면 성묘 추진
[포토뉴스]인형과 함께 거리두기 지켜요
도서관 문 닫자 늘어난 '카공족'
연세대 미래캠 수시 면접 비대면 방식 진행
영업재개 됐지만…고위험시설 낙인 손님끊긴 PC방·노래방
[포토뉴스]양구우체국 이웃돕기 성금 기탁
[철원]마스크 착용 의무 캠페인
[화천]자원봉사 비대면 전환
[화천]화천 상가·관광지 방역단 재가동
[양구]양구 387가구에 수해 재난지원금 조기 지급
[철원]철원 전 주민에 10만원 추가 지급
[강릉]“모아둔 곗돈으로 자체 재난지원금”
[인제]인제 자작나무 숲길 온라인으로 걸어요
도내 학교 등교수업 21일부터 확대 전망
[포토뉴스]상생인터내셔널 마스크 기탁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