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의힘 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사진) 국회의원은 13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자가 헌법재판소 재직 당시 육아휴직을 위해 제출한 증빙자료에 중대한 하자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유 의원이 헌법재판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자가 육아휴직 신청 시 증빙자료로 제출한 가족관계증명서는 2010년 1월 발행됐다. 육아휴직 신청 시점은 2015년 6월로 5년6개월이나 차이가 난다.

헌법재판소 측은 “당시 김 후보자가 미국 연수 중이었고 육아휴직 신청서를 이메일로 받았다”며 “가족관계증명서는 미국에서 발급받을 수가 없어 직원이 임용 당시 서류를 첨부한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지금이라도 스스로 공수처장 후보직에서 사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서울=원선영기자 haru@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