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의힘 강원도당 산하의 강원미래연구원(원장:박정하 원주갑 당협위원장·사진)이 2022년 지방선거를 대비한 정책개발 및 현안 해결을 위한 대안 제시에 본격 돌입했다.

강원미래연구원은 최근 논평을 내고 “재정 규모와 자립도가 낮은 강원도는 재정건전화 대책을 기반으로 한 장기적인 안목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인구·경제·산업 상황에 맞는 강원도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세 가지의 선제적 조치를 당부했다. 우선 '재정고갈 위기 대책 수립'이다. 연구원은 열악한 강원도의 재정과 막대한 부채 규모를 지적하면서 “기존 지출 관행과 행정경비를 과감히 줄이는 고강도 예산절감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 예산안 편성부터 심의 및 통과까지 도정을 실질적으로 감시·견제하는 강원도의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박정하 연구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은 도지사 중심의 일방통행식 도정으로 해결될 수 없다. 여러 주체가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이하늘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