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의힘 권성동(강릉·사진) 국회의원이 또 한 번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지원사격에 나섰다.

권 의원은 21일 당 대표-중진 연석회의에 참석해 “범야권 유력 후보가 당내 인사가 아니라는 이유로 전방위적인 정치공작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을 ‘강 건너 불구경'식으로 지켜보는 것은 제1야당의 직무유기”라며 “의원들이 먼저 나서면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로 비칠 수 있는 만큼 지도부에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최근 윤석열 전 총장을 향한 여권의 공세를 차단해야 한다는 의미로 읽힌다. 권 의원은 ‘검언유착' 의혹에 휩싸였던 채널A의 이동재 전 기자에 대해 무죄가 선고됐고, 정기적으로 발표됐던 여론조사가 갑자기 중단된 사례 등을 제시하면서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정권교체의 중심이 될 것이라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정권교체라는 대의를 위해 범야권 주자 모두를 보호하고, 여권의 정치공작에 맞서 싸워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원선영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