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6·1 지방선거 선거광고

국민의힘 김진태 도지사후보와 원강수 원주시장후보, 박정하 국회의원 원주갑 보궐선거 후보가 원주 부론산업단지가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3명의 후보들은 13일 오전 원주시청 다목적실에서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 이행 공동협력 체결식’을 갖고 부론산업단지 등을 윤석열 정부가 국정과제로 제시한 기회발전특구로 지정, 원주를 반도체 국가산업 거덤도시로 발전시키기겠다고 약속했다.
협약서에는 원주 부론산단 등을 국가 기회발전특구로 조성,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유치, 반도체 거점산업도시 조성, 도내 대학 반도체학과 신설,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협력하고 필요한 경우 도와 원주시가 공동으로 추진단을 구성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윤석열 정부는 지난달 27일 지방균형발전을 위한 국정과제로 선정한 기회발전특구는 파격적 세제지원과 규제특례를 제공해 수도권에 집중된 산업의 지방 분산과 지방 주도의 발전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었다.

김진태 후보는 “원주가 기회발전특구로 ㅈ정된다면 세계적 반도체 거점도시로 자리매김, 삼성전자 등 기업 유치의 든든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청년 일자리를 많이 확보하고 고육 여건을 개선해 200만 강원시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정하 후보는 “우리 세명의 후보가 한팀이 돼 원주발전을 이끄는 성장동력을 만들겠다.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기회의땅 원주와 강원도를 만들겠다”고 했다.

원강수 후보는 “기회발전특구의 핵심은 규제개혁이고 이는 윤석열 대통령의 의지”라며 “원주는 30면만에 맞는 좋은 기회로 특구 지정을 통해 경제지도를 바꾸고 원주의 미래를 바꾸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명우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