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인물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 강원도지부 주최 2019년 6·25참전 호국영웅 위로연이 10일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6·25참전유공자회 도지부 위로연
회원 500여명 참석 표창장 등 수여


“조국을 수호하기 위해 헌신하신 호국영웅의 정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 강원도지부 주최 2019년 6·25참전 호국영웅 위로연이 10일 평창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도내 18개 시·군 500여명 회원 및 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1부 표창장 시상식에서는 최명규 강릉시지회장이 도지사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창근 춘천시 대의원·정남학 양구군지회장이 강원서부보훈지청장상, 김수명 동해시지회장·전병익 평창군지회장이 강원동부보훈지청장상을 각각 수상했다.

2부 위로공연으로는 제36사단 군악대의 `전선야곡', `전우여 잘 있거라', `전우가 남긴 한마디' 공연이 펼쳐졌다. 또 춤전통예술원의 공연과 2014년 대통령합창경연대회 대상을 수상한 청춘합창단의 주옥같은 화음이 컨벤션센터를 감동의 물결로 수놓았다.

이재권 도지부장은 인사말에서 “단재 신채호 선생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며 “자유와 평화는 지킬 수 있는 힘이 있을 때 주어지는 값진 선물인 만큼 우리 모두 나라사랑 정신을 잊지 말자”고 밝혔다.

이날 위로연에는 송기동 평창부군수, 장문혁 평창군의장, 고정배 도 보건복지여성국장, 송진원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 부회장, 박춘석 강원서부보훈지청장, 우동교 강원동부보훈지청장, 이종호 광복회 강원도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평창=김광희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