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인물

강원도에서 만들어진 장·단편 영화를 만날 수 있는 `2019 강원영화, 첩첩상영중'이 다음 달 6일까지 도내 전역에서 진행된다. 강원문화재단과 강원영상위원회가 주최하는 이번 상영회는 총 16편의 독립 예술영화가 상영된다.

영화는 지역마다 섹션을 나눠 상영한다. 춘천과 원주, 평창의 단편 1에서는 `대리'와 `연우', `자유의 꽃'이, 원주와 정선 단편 2에서는 `그러려니'와 `씨도르'가 상영된다. 춘천과 강릉, 화천에서 열리는 단편 3에서는 `빨간 케리어', `81', `티켓'을 비롯해 독립영화에 대한 이야기 담은 `작은 영화관' 등이 관객을 찾는다.

이현정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