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설

1914년 1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서부 전선 플뢰르 벌판. 영국과 독일은 참호 학살전에서 수습 못 한 수많은 시신을 앞두고 대치했다. 눈 내리는 크리스마스이브 독일군 진영에서 갑자기 울려 퍼진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캐럴에 영국군은 환호했다. 시신 수습을 위한 대화가 시작됐고 선물 교환, 크리스마스트리 제작, 축구 경기가 이어졌다. 기적이나 다름없던 잠시의 `크리스마스 휴전'은 마음을 열었기에 가능했던 일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모친상을 치렀던 사흘 동안 조국 사태로 두 달이 훌쩍 넘도록 이어져 온 여야 간 정쟁이 잠시 수그러들었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대 풍자한 애니메이션을 지난달 30일 잠정 삭제했다. 같은 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 교섭단체 연설을 시작하면서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등에게 조의를 표하며 “모친상을 당한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해야 하는 제 처지도 참으로 곤혹스럽다”고 했다. 정치권에서는 참으로 오랜만에 보는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장례를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하고 정치인들의 조문은 정중히 사양했지만 야당 대표들의 모친상 조문은 받았다. `조용한 장례식'을 원칙으로 정했지만 고인을 애도하기 위해 정치논리를 떠나 먼 길을 찾아온 야당 대표들을 거부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생각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대통령의 아량을 부디 대한민국을 이끌어 가는 데에도 항상 보여주기를 바란다. ▼미국 대통령 에이브러햄 링컨에게는 정적이 많았다. 그러나 그는 자신에게 독설을 퍼붓던 민주당의 에드윈 스탠턴을 새 내각의 전쟁장관에 임명했다. 경선 과정에서 혈투를 벌인 윌리엄 시워드와 새먼 체이스에게도 국무장관과 재무장관을 맡겼다. 국민은 이런 모습에 감동한다. 퓰리처상을 받은 역사학자 도리스 굿윈은 정적까지 껴안는 포용과 통합의 리더십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권력의 조건'이라고 했다.

박종홍논설위원·pjh@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