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설

영화 `나 홀로 집에'는 매년 크리스마스 때면 늘 방송을 통해 시청할 수 있는 코믹 작품이다. 미국 뉴욕이 배경인 이야기는 바쁜 현대인들과 아동을 편애하고 방치한 데서 비롯된 모험과 상상력이 기발하다. 아이를 위험한 상황에 처하게 한 어른들의 무지에 대한 비판과 풍자가 유쾌하지만도 않게 한다. 서로의 부재 속에 외톨이가 돼 가족의 절대적 관계를 되새기게 하기에 무관심을 질책하게 됨은 물론이다. 어쨌거나 시리즈가 5편까지 나왔고 보면 대중적 공감 또한 의심할 바가 아니다. ▼“함께 가야 멀리 갈 수 있다”고 했는가. 그 `함께'의 소중함을 되새기자면 고독을 뼈저리게 체험할 일이다. 하지만 `인간은 외로움을 아는 존재'이기에 애써 고독해지려는 것도 사치일 테다. 고독사의 처지를 알면서도 “홀가분하다”고 말해야 하는 번거로운 세상이기에. “언제 어디서나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라. 그러면 그가 서 있는 자리마다 향기로운 꽃이 피어나리라.” 법정 스님의 `홀로 사는 즐거움(샘터 간)'에 나오는 임제선사의 말씀이다. ▼그것은 고고한 경지다. 일안고공(一雁高空)의 경우다. 기러기는 떼를 지어 나는데 무리에서 빠져나온 한 마리 기러기가 높고 맑은 가을 하늘을 한껏 높이 날아가는 모습이다. 그러나 의도된 것과 강요되다시피 한 처지는 천양지차다. `노동이란 무엇인가(파이카 간)'의 저자인 철학자 라르스 스벤젠이 `외로움의 철학(청미출판사 간)'에서 말한 것처럼 `외로움'은 타인과의 연결 욕구가 충족되지 않았다는 사실에 대한 정서적 반응이라는 점에서다. ▼홀로 업소를 운영하는 자영업자가 급증하고 있어 애처롭게 한다. `나 홀로 사장'이다. 강원도 내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 수가 17만3,000명(올 8월 현재)으로 집계됐다. 1년 새 무려 1만명이 증가한 수치라고 한다. 혹독한 경기침체 탓이다. 더구나 도내 자영업자 10명 중 8명이 직원을 두지 않고 업장을 운영하고 있다니 딱하다. 누가 자영업자들을 고립무원(孤立無援), 사고무친(四顧無親) 처지로 내몰았는가.

용호선논설위원·yonghs@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