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勞 9,570원 vs 經 8,185원 맞서
공익위원 2차 수정안 다시 요청


속보=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폭을 놓고 노사 양측이 대립(본보 지난 10일자 7면 보도)한 가운데 캐스팅보트를 쥔 공익위원들이 `한 자릿수 인상률' 마련을 양측에 요구하고 나섰다. 공익위원들이 노사 양측 입장 차를 좁히고 합의점을 도출하기 위해 내놓은 안이어서 인상 폭도 이 구간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위한 제12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날은 박준식(한림대 교수) 위원장이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시한으로 제시한 날인 만큼 공익위원들의 중재로 의결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당초 최초 요구안으로 각각 1만원(19.8% 인상)과 8,000원(4.2% 삭감)을 제출했지만 박 위원장의 요청에 따라 1차 수정안으로 각각 9,570원(14.6% 인상)과 8,185원(2.0% 삭감)을 냈다.

이에 공익위원들은 노사 양측에 `한 자릿수 인상률'의 2차 수정안을 내달라고 다시 요청했다. 공익위원들은 노사 입장 차를 좁히기 위해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가능 범위를 `심의 촉진 구간'으로 제시할 수 있다.

협상 진행 상황에 따라 심의가 오는 15일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여전하다. 노동계가 경영계의 삭감안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만원 쟁취'를 내걸고 장외압박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노총 추천 근로자위원 4명은 11일 전원회의 개회 시점에도 참석하지 않고 심의 참여 여부를 논의했다.

신하림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