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사진=연합뉴스

도내 1만2천명 증가한 6만명
취업자 73명5천명 역대최대


1월 강원도내 취업자 수가 역대 최대치를 갱신했지만 `초단기근로자'비중이 급증하면서 고용시장 기반은 오히려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인건비와 경기불황으로 경영주들의 `고용 위축'이 심화되면서 초단기근로자의 양산 속도는 빨라지고 있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 1월 기준 도내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 대비 1만4,000명 늘어난 73만5,000명으로 1월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9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를 취업 시간대별로 보면 1~17시간 미만의 `초단기취업자'가 6만명으로 1년 새 1만2,000명 증가했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도 39.5시간으로 전년에 비해 1시간 줄어 사상 처음으로 30시간대로 떨어졌다.

도내 경제인들은 이 같은 초단기근로자 급증 요인으로 정부의 과도한 인건비 인상을 꼽았다. 1월 기준 도내 초단기취업자의 전년 대비 증가율이 2018년 4.4%에서 지난해 12.4%로 상승한 데 이어 올 들어 24.3%까지 치솟은 점이 이를 뒷받침했다.

일선 현장에서 경영주들의 `고용 쪼개기'는 이미 익숙한 풍경이다.

춘천의 A 육가공업체는 최근 생산라인 내 단기근로자 3명의 근무 시간을 4시간으로 줄였다. 기존의 6~8시간 탄력인력 운영은 불가능한 실정이다.

권정숙 강원지방통계지청 경제사회조사과 팀장은 “설을 대비한 제조업과 관광산업의 고용 활성화로 1월 취업자 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며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제 정책이 시행되고 있는 만큼 단기근로자 증가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윤종현기자 jjong@kwnews.co.kr



관련기사

60대 취업 10년째 증가 …설자리 잃는 `2040'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