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KTX 강릉선 기반 지역발전전략 세미나 자료
대중교통체계 구축 관광특화 연계 필요성 제기


【강릉】KTX 강릉선 개통으로 인한 발전 효과는 지역에 따라 질적·양적으로 다르게 나타나므로 지역의 특성(잠재력)과 지자체의 역량이 핵심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최진석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은 23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리는 `KTX 강릉선 기반 지역발전전략' 세미나를 앞두고 배부한 주제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최 연구위원은 원주(만종역)의 경우 도내 정차역 중 업무·출장 비율이 가장 높다며 의료헬스기기엑스포를 특화산업으로 발전시키고 KTX와 연계한 골프, 등산 프로그램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강릉(강릉역)은 관광목적 비율(70% 이상)이 가장 높고 평균 지출 규모(1인당 30만원)도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도착 후 택시 이용 비율(47%)이 매우 높다며 관광객을 고려한 대중교통체계를 구축, 관광특별도시 특화산업과 함께 인근 도시와의 연계 필요성을 강조했다.

횡성(횡성역, 둔내역)은 도내 정차역 중 관광목적 비율은 높으나 평균 지출 규모는 크지 않다며 휴양특구를 지정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평창(평창역)은 관광목적 비율과 평균 지출액이 강릉에 이어 2위로 레저·스포츠(여름상품 개발) 특화산업 발전과 함께 강릉과 연계한 산악+해양관광 프로그램 개발 필요성을 제안했다.

강릉시 관계자는 “KTX가 지역발전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염원인 KTX 출발·종착역을 서울역으로 일원화해 강릉선 KTX의 이용률을 높이고 이용객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익기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