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성군 올봄부터 2020년까지 연차적 추진

【고성】고성군은 화진포 호수를 군의 관광특구 거점지역으로 육성하기 위해 습지와 둘레길을 명품 가로수길로 조성한다.

군에 따르면 화진포 둘레길 9.5㎞ 구간 가운데 이승만 별장, 화진포의 성, 해양박물관 삼거리 갈림길 등 중심지 3곳에서 모두 관망할 수 있는 가로수길 조성계획을 수립해 올봄부터 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올해 8,0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찻골 끝단인 금강습지에서 이승만 별장까지 이어지는 호수 둘레길 1.3㎞ 구간에 군목인 은행나무를 식재하고 기존에 식재된 왕벚나무 가운데 생육 부진과 수형 불량목은 재식재한다. 또한 둘레길 가운데 호안과 연결되지 않은 구간은 데크로드 설치와 왕벚나무 식재로 아름다운 경관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해당화 식재 구간은 주기적으로 전정을 실시해 쾌적한 경관을 유지하는 한편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내년도 국비 확보에 나선다.

권원근기자 kwon@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