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허필홍 군수 추진 밝혀
T자형철도망 구축 연계
전담부서 신설·용역발주


홍천군이 제2혁신도시 유치에 도전한다.

허필홍 홍천군수는 17일 군청 행정상황실에서 열린 홍천 신규 양수발전소 유치 선정 관련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발전소 유치를 계기로 용문~홍천 간 전철 등 철도망 구축과 제2혁신도시 유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홍천군은 도내에서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가장 뛰어난 곳이며 전국 최대 면적을 지닌 기초자치단체로 강원도의 중심부에 위치했다는 상징성을 갖고 있다.

이에 따라 춘천, 강릉, 횡성, 평창, 인제, 양양 등 도내 6개 시·군과 인접해 T자형 철도망 구축 시 도내 교통의 중심지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다.

군은 이날 간담회 자료를 통해 “국가 균형발전 및 파급효과 확산 차원에서 홍천군이 제2혁신도시의 최적지로 판단된다”며 “타 지역과 비교했을 때 지리적으로나 입지적으로 불리한 부분이 없기 때문에 충분히 유치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도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군은 제2혁신도시 유치를 위한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후보 입지 선정 등을 위해 연구 용역을 발주하는 등 곧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또 신규 양수발전소 유치에 힘입어 내륙중심축 T자형 철도망 구축과 함께 제2혁신도시 유치가 상호 연계성이 매우 크다고 판단하고 어느 한 가지 사업에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구상이다.

허필홍 군수는 “그동안 제2혁신도시 유치에 대한 의지는 있었으나 양수발전소 선정을 위한 준비작업과 강원도민체전 개최 등 먼저 당면한 현안들로 인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다”며 “이번 양수발전소 유치 확정을 계기로 철도망 구축과 제2혁신도시 유치까지 성사시킬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홍천=최영재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