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민·관·군 협의체 오늘 회의
공군 해결 제시 가능성 관심


【횡성】군용비행기 소음 피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한 민·관·군 협의체 회의가 1년여 만에 재개된다.

제8전투비행단 민·관·군 협의체는 12일 오전 비행단에서 횡성군과 원주시, 모평리·묵계리 등 피해 마을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첫 회의를 갖는다. 2017년 8월 발족한 민·관·군 협의체는 당초 매년 두 차례 회의를 열기로 했으나 지난해에는 6월 회의 개최 후 하반기 회의가 횡성군과 원주시의 보이콧으로 무산됐다. 당시 두 지자체는 대민 소음 피해와 관련해 제8전투비행단이 원론적인 답변을 되풀이하자 회의 개최가 무의미하다고 판단했다.

올해는 군과 도가 소음피해조사 용역에 착수했고 군이 국방부 장관과 공군참모총장 등에게 공개서한을 보내며 적극적인 행정 조치를 이어오면서 이번 회의를 계기로 공군이 진전된 답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군은 이날 회의에 앞서 블랙이글스 이전, 횡성지역 항공기 소음 측정을 위한 적극적인 정보 제공, 비행장 주변 주민들을 위한 실질적 지원 대책 수립 등을 안건으로 제시했다.

소음 피해조사 용역은 군과 업체의 세부 협의가 이뤄지고 있고 본격적인 측정은 9월 시작될 예정이다. 군이 하반기 가입을 추진 중인 `군소음법제정을 위한 자치단체공동협의회'는 이달 중순 횡성군 가입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정윤호기자 jyh89@kwnews.co.kr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