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저출산·고령화 심각
인구정책 연구용역 보고회
14개 인구 정책 재검토
출산·교육·문화·주거 대책


【정선】소멸위험 진입지역으로 분류된 정선군이 지역 특성에 맞는 인구정책 수립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군은 14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인구늘리기 추진위원회 22명을 비롯한 청년단체 회원 36명, 인구정책 관련 실·과·소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선군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용역은 일자리 부문을 비롯, 출산·교육, 문화·여가, 주거·복지 부문 사업을 발굴해 정선군이 직면하고 있는 인구 감소 문제에 대한 요인을 분석하고, 지역에 적합한 인구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된다.

군은 (사)국가지역경쟁력연구원에 용역을 의뢰하고 2020년부터 2025년까지 6개년 인구정책 기본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1975년 인구 13만8,469명을 정점으로 올 6월 말 현재 3만7,414명으로 인구 감소가 지속되고 저출산, 고령화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는 만큼 자연적 요인과 사회적 요인을 철저하게 분석해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 군이 추진 중인 청년 취업·근속 축하금, 신혼부부 결혼장려금, 군민 안전보험 등 14개 인구 감소 정책을 재검토, 정선군 특성에 맞는 맞춤형 인구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정태규 정선부군수는 “청년에 초점을 둬 20~30대 청년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찾아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고 지역 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인구정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석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