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선물받은 수영복 놓고 온 피서객에
송정해변 알바생 자비로 택배 배송


강릉에 피서를 왔다가 아끼는 수영복을 두고 간 피서객의 딱한 사정을 접한 아르바이트생이 이를 찾아 자신이 택배비를 부담해 보내 준 사연이 알려져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송정해수욕장을 찾은 김모(경기 의정부시)씨는 해수욕을 즐긴 뒤 KTX를 타고 귀가해 소지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자식에게 선물받은 수영복을 잃어버린 것을 알게 됐다.

즉각 송정해수욕장 관리실에 전화해 연결된 아르바이트생에게 사정을 얘기했더니 보관하던 분실물 중 김씨의 수영복을 찾아 확인 절차를 거쳐 택배로 배송해줬다. 김씨는 “개인적인 실수로 바쁜 시간에 부담을 줘 미안한 마음과 한편으론 고마운 마음이 들어 글을 보낸다”며 강릉시에 감사의 글을 보냈다.

최부집 송정해변운영위원장은 “해변 운영 기간 마지막까지 친절·봉사의 마음으로 이용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좋은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릉=고달순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