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구군의회가 14일 일본의 경제제재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임시회서 결의문 채택
지역 `보이콧 재팬' 확산


양구군의회가 일본의 경제제재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하는 등 일본 정부의 부당한 만행을 규탄하는 `보이콧 재팬'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군의회는 14일 제252회 임시회를 열고 일본의 경제제재 철회를 비롯해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정당한 배상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은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이라는 합의를 도출한 G20 정상회의 선언과 WTO 협정 등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포괄적 수출 우대 자격을 의미하는 화이트리스트에서 정당한 이유 없이 대한민국을 제외시킨 것은 우리나라에 대한 명백한 경제침략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높은 성장을 도모하려는 시기에 과거사 문제를 빌미로 합당한 근거 없이 우리나라의 핵심산업 소재를 경제보복 조치로 악용하는 처사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건 군의장은 “일본 정부가 부당한 조치를 바로잡도록 양구군민과 뜻을 모아 엄격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양구=이정국기자



Copyright ⓒ Kangwonilbo Corp. All rights reserved.